모두의뉴스헤드라인

‘재월북 논란’ 임지현, 北 매체 등장… “납치 VS 간첩”

출처=TV조선 ‘남남북녀’, 유튜브 ‘우리민족끼리’ 캡처 

국내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했던 탈북민이 월북해 논란이 불거졌다.

지난 16일 북한의 대외선전용 매체 ‘우리민족끼리’는 ‘반공화국 모략선전에 이용되었던 전혜성이 밝히는 진실’이라는 제목으로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는 전혜성과 2년 전 재입북한 탈북민 김만복이 등장했다.

이 가운데 전혜성은 TV조선 ‘애정통일 남남북녀 시즌2’에 출연했던 임지현 씨로 추정된다. 해당 방송에서 임지현은 탤런트 김진과 가상 부부로 호흡을 맞췄다. TV조선 ‘모란봉 클럽’에도 출연한 바 있다.


전 씨는 “2014년 1월 남조선으로 갔다가 2017년 6월 조국의 품으로 다시 안긴 전혜성이다”며 “지금은 평안남도 안주시 문봉동에서 부모님과 함께 살고 있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어 “남조선에 있을 때 ‘림지현’이라는 가명을 사용했다. 남조선 사람들이 시키는 대로 악랄하게 우리 공화국을 비방하고 헐뜯었다”고 토로했다.

일각에서는 임 씨가 중국에서 납치당해 강제로 재월북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도 나오고 있다.

한편 임 씨의 구체적인 입북 경위는 밝혀지지 않았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이유진 기자 yoojin_lee@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