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핫앤쿨

“가스레인지 필요없네”… ‘대프리카’ 폭염에 완성된 계란후라이

출처= 페이스북 페이지 ‘실시간 대구’ 

입추(立秋)가 무색하게 폭염이 이어지고 있다.

페이스북 페이지 ‘실시간 대구’에는 지난 6일 폭염 때문에 실외에서 요리된(?) 계란후라이 사진이 올라왔다. 

공개된 게시물에는 “진짜 더워도 너무 더웠던 오늘. 계란 후라이를 성공한 실시간대구 팔로워. 4시간 만에 성공했다고 (한다)”라는 글이 담겨 있다. 

해당 페이지 팔로워인 이 씨가 대구광역시의 한 지역 실외에 계란을 내놓은 결과 4시간 만에 계란 후라이가 완성된 것이다.

출처= 페이스북 페이지 ‘실시간 대구’ 

게시물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기준 대구광역시 남구 봉덕3동의 기온은 무려 38도다.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고개를 끄덕였다. “이제 덥다고 말하기도 지친다”, “자동차 보닛이나 아스팔트에 올려뒀으면 바로 익었을 텐데”, “이게 바로 대프리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입추인 7일 대구를 비롯한 경북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발효됐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이유진 기자 yoojin_lee@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