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母 없이 아이만 내렸는데 출발”… 건대역 버스기사 '논란'

출처= 커뮤니티 게시판, 서울특별시 버스운송사업조합 홈페이지 민원 게시판 

서울시내버스에서 아이만 내리고 엄마는 내리지 못했다는 목격담이 쏟아져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1일 서울특별시 버스운송사업조합 홈페이지 민원 게시판에는 ‘240번 버스기사를 신고한다’는 제목으로 여러 건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상황은 이렇다. 퇴근시간대 건대역 인근 버스정류장에서 아이만 하차하고 아이의 엄마는 버스에 남는 아찔한 상황이 벌어졌다는 것이다.

한 시민은 “5살도 안돼 보이는 여아가 내리고 바로 여성분(아이 엄마)이 내리려던 찰나 뒷문이 닫혔다. 아기만 내리고 엄마는 못 내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아주머니가 울부짖으며 ‘아기만 내리고 본인이 못 내렸다’고 문 열어달라고 하는데 (버스 기사가) 무시하고 그냥 건대입구역으로 갔다”고 덧붙였다.

목격자라고 주장한 네티즌에 따르면 아이 엄마 및 탑승객들이 버스 기사에 항의했지만 주행을 멈추지 않은 것이다.

출처= 커뮤니티 게시판, 서울특별시 버스운송사업조합 홈페이지 민원 게시판 

해당 시민은 “꼭 사건에 상응하는 조치 취해주시기 바란다”고 마무리하며 버스 번호, 차량 번호, 해당 노선의 방향, 날짜, 시간 등을 상세히 남겼다.


다행히 다음 정류소에서 하차한 여성은 아이를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 발생지 인근에 위치한 자양1파출소는 “아이 엄마가 아이를 찾은 다음 해당 파출소에 방문해 ‘상담’을 받고 갔다”고 전했다.

사건과 관련해 서울특별시 버스운송사업조합 측은 동아닷컴 도깨비뉴스와의 통화에서 “회사 측에서 CCTV를 통해 파악해야 답변할 수 있다. 진위 여부 파악에 나서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서울특별시 버스운송사업조합 홈페이지(www.sbus.or.kr)는 현재(12일 오전 기준) 접속이 불가한 상태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이유진 기자 yoojin_lee@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