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240번 버스기사 딸입니다”… 건대 버스 사건, 잘못 알려졌나

채널A 갈무리.
 

240번 버스 기사의 딸이라고 밝힌 한 네티즌의 글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 네티즌은 12일 유명 커뮤니티 게시판에 ‘240번 건대사건 버스기사님 딸입니다’라는 제목으로 장문의 글을 올렸다.

그는 “240번 기사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기사를 보고 우선 너무 놀랐다. 여러차례 읽어봤지만 아버지께서는 25년간 승객과의 마찰, 사고 등 민원은 한 번도 받지않으셨다”고 운을 뗐다.

이 네티즌이 아버지에게 들었다는 내용은 이렇다.
“건대입구역에서 정차한 후 승객들이 내린 것을 확인하고 출발하려 했다. 그런데 2차선에 들어가는 상황에서 아주머니가 '아저씨'라고 외쳤다”는 것이다.

버스 기사의 딸이라고 밝힌 네티즌들의 글.
 

그에 따르면 버스기사는 '2차선까지 들어왔으니 안전하게 다음 정거장에서 하차하라'고 말을 건넸다.

이어 “물론 중간에 내려주지 않은 것은 아주머니 입장에서 아이를 잃어버릴 수도 있는 큰 일이기에 세상이 무너지는 감정이었을 것이다. 하지만 중앙차선을 들어서고 있는 기사 입장에서는 더 큰 사고가 발생할 우려가 있다”고 설명했다.

글쓴이가 문제의 240번 버스 기사의 딸인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그러나 글을 본 일부 네티즌은 버스 기사를 옹호하고 나섰다.
“수십 명이 민원 제기한 것부터 이상했다. 버스에 타고 있던 사람이 다 쓴 거냐”, “처음 문제 제기한 글을 보고 우르르 몰려가서 과장된 글을 쓴 듯”, “기사가 상황을 몰랐다면 다음에 내리라고 할 만한 도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그럼에도 한 네티즌은 “CCTV를 공개하면 해결될 일이다. 그때까지 기다리는 게 나을 것 같다”면서 조심스러워 했다.

앞서 서울특별시 버스운송사업조합 홈페이지 민원 게시판에는 ‘240번 버스기사를 신고한다’는 제목으로 여러 건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목격자라고 주장한 네티즌들은 "퇴근시간대 건대역 인근 버스정류장에서 아이만 하차하고 아이의 엄마는 버스에 남는 아찔한 상황이 벌어졌다"고 전한 바 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도깨비뉴스’와 카톡 플러스친구 맺어요!◀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