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핫앤쿨

“배숙희네 31세 아주머니”… 초등생 센스에 네티즌들 ‘폭소’

출처= 배스킨라빈스 페이스북 

아이들의 기발한 아이디어가 네티즌들을 폭소케 했다.

배스킨라빈스는 지난 9일 공식 페이스북에 한글날을 기념해 ‘우리말 아이스크림 이름 짓기’ 이벤트를 열었다.

제시된 미션은 영어가 섞인 아이스크림 이름을 한글명으로 바꾸는 것이다. 배스킨라빈스는 “배라의 꼬마 손님들에게 도착한 편지 한 통! 편지 내용처럼 한글말로 바꿔달라”며 예시를 제시했다.

공개된 편지에는 아이들의 반짝이는 아이디어가 담겨 있다.

초등학교 6학년이라고 밝힌 학생들은 “국어시간 숙제가 외래어로 된 아이스크림 이름을 고유어나 한자어로 바꾸는 것“이라며 “베리베리 스트로베리를 매우매우 딸기, 러브모션 31을 ‘사랑물약 31로 바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재미로 회사명은 ‘배숙희네 31세 아주머니’로 했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너무 귀여워”, “대단한 센스. 크게 될 아이들이다”, “있다가 베숙희네 31세 아주머니에서 매우매우 딸기 먹어야지”라며 웃음을 터뜨렸다.

한 네티즌은 “31살이 아이들에겐 아주머니구나”라며 ‘웃픈’ 미소를 짓기도 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이유진 기자 yoojin_lee@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