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개 짖는 건 인간이 배려해야”… 어느 견주의 쪽지 '황당'

출처= ⓒGettyImagesBank 

어느 원룸 오피스텔에서 개를 키우는 이웃이 황당한 쪽지를 남겨 눈총을 받았다.

지난 18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 판에는 “원룸 개 주인이 알림 붙였네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에 따르면 현재 거주하는 오피스텔은 개 울음소리로 고통받는 사람이 많다. 그는 “내가 사는 층에 여러 세대가 사는데 딱 한 세대만 강아지를 키운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강아지가 너무 자주 짖는다. 한 번 짖으면 짧게는 1시간, 길게는 3시간까지도 짖는다”고 호소했다. 초반에는 그도 12년 동안 개를 키운 경험이 있기에 참았다고 한다. 

하지만 새벽 1~2시에도 짖어 학업에 지장이 생길 만큼 스트레스를 받았다. 결국 글쓴이는 지난 9월 처음으로 관리실에 민원을 넣었다. 관리실에서는 “견주가 직장인이어서 회식 때문에 늦는 일이 작은 것 같다. 일단 연락을 한 번 드려보겠다”고 답변했다.

글쓴이는 “다른 이웃들로부터 강아지 짖는 소리 때문에 스트레스받는다는 이야기를 전해 들었다. 민원을 몇 번 넣었는데 달라지는 게 없다고도 하셨다”고 밝혔다.  

사진= 네이트판 

이후 황당한 쪽지가 집집마다 붙여졌다. 해당 쪽지는 견주가 남긴 것이다. 견주는 “강아지가 짖는 것은 본능이다. 인간이 동물보다 나은 이유는 본능을 통제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며 “그러니 우리 인간이 배려를 해야 하지 않나 싶다”고 쓰였다.


그러면서 “지속적으로 민원 넣으셔도 강아지를 짖지 않게 하는 방법은 성대 수술뿐이며 이것은 동물 학대”라고 주장했다. 또한 민원을 계속 넣는 것은 관리사무소 직원들을 학대하는 행위라고 주장하면서 “민원을 자제해달라”고 덧붙여졌다. 

글쓴이는 쪽지를 공개하며 “너무 적반하장인 것 같다”며 분노했다. 해당 게시글은 삭제됐지만 여러 커뮤니티를 통해 공유되고 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황당하다'는 반응이다.
“적반하장이네”, “진짜 뻔뻔하다”, “자기는 배려 하나도 안 하면서 배려하란다. 공동 주택에서 개를 왜 키워” 등의 댓글이 달렸다.

동아닷컴 김가영 기자
▶‘도깨비뉴스’와 카톡 플러스친구 맺어요!◀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