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피클에서 ‘쓰던 냅킨’ 나온 레스토랑… “양배추인 줄”

출처= 네이트 판 

한 인도요리 전문점 음식에서 ‘쓰던 냅킨’이 나왔다는 글이 올라와 충격을 주고 있다.

네이트 판에는 지난 18일 “피클 먹다가 누가 쓰고 버린 냅킨 나옴”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에 따르면 그는 남자친구와 데이트를 즐기기 위해 인도 음식점을 찾았다. 그런데 식사가 끝날 때쯤 양배추 피클을 먹으려고 하는데 포크로 잘 안 집혔다고 한다.

그는 “포크로 안 찍혀서 들어 올리려고 하는데 너무 크고 색이 이상했다”라며 “들어 보니 냅킨이었다”고 말했다.


심지어 해당 이물질은 쓰던 냅킨이었다고 주장했다. 글쓴이는 “그 안에 커리인지 탄두리 치킨 소스인지 모를게 묻어 있었는데 할 말을 잃었다”고 토로했다. 

직원들은 글쓴이에게 사과하며 “피클을 재사용하지 않는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피클에 쓰던 냅킨이 들어간 이유에 대해서는 설명하지 못했다고 한다.

글을 본 네티즌들은 비슷한 경험을 공유했다. “나는 짬뽕 그릇째로 국물 마시고 있는데 인중에 바퀴벌레가 걸렸다”, “예전에 음식에서 깨진 유리컵 나왔을 때 그 느낌이란”, “난 소스에서 동전 나왔다”, “분식집에서 반찬으로 주던 물김치에서 휴지나옴” 등의 댓글이 달렸다.

동아닷컴 김가영 기자 kimgaong@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