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핫앤쿨

“안 되는 건 안돼” 박명수가 라디오 청취자 전화 끊은 이유


개그맨 박명수가 라디오 진행 중 청취자의 전화를 끊었다.

지난 7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는 ‘수요미담회’ 코너가 진행됐다. 이는 자신의 미담을 스스로 알리는 코너다.


이날 박명수는 사연을 보낸 한 청취자와 전화를 연결했다. 그런데 DJ 박명수가 “혹시 운전 중이냐”고 반복해 묻자 해당 청취자는 “방금 갓길에 세웠다”고 말했다.

결국 박명수는 “안 돼요 안 돼”라면서 “갓길은 위험하다. 오늘은 그냥 가시고 다음에 통화하겠다”며 전화를 끊었다.

전화가 끊어진 후 박명수는 “아, 이 사연 재밌었는데”라며 아쉬움을 나타냈다. 그러면서 “저는 방송이 먼저가 아니다. 원칙과 소신을 가지고 30년을 살았기 때문에 안 되는 건 안 된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동아닷컴 김가영 기자 kimgaong@donga.com
▶‘도깨비뉴스’와 카톡 플러스친구 맺어요!◀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