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후임병에 컵라면 70개 먹게한 해병대원… 충격!

기사와 관련 없음. tvN 갈무리  

후임병에게 라면 등을 억지로 먹인 해병대원이 제대 후 벌금형을 받았다.


대전지법 형사 6단독 조현호 부장판사는 지난 13일 "위력행사 및 가혹행위 혐의로 A 씨(23)에게 벌금 200만 원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법원에 따르면 A 씨는 해병대 복무하던 2016년 11월 중순부터 지난해 2월 중순까지 생활반에서 신병 B 씨(22)에게 컵라면을 한 번에 2~4개 주면서 취침 전에 모두 먹으라고 강요한 혐의다. A 씨는 이러한 방식으로 컵라면을 총 70개 가량 억지로 먹게한 것이 인정됐다. 과자와 우유 등도 일정 시간을 정해놓고 모두 먹게끔 강요했다고 한다.

A 씨는 “군 계급질서를 이용한 죄질이 나쁜 행위라고 본다”면서 “단지 먹으라고 권하기만 했지 강제로 먹이지는 않았다”고 주장했지만 재판부는 이를 인정하지 않았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도깨비뉴스’와 카톡 플러스친구 맺어요!◀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