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돈 줄테니 반찬 만들어와라” 백화점서 억지 부린 여성 '눈살'


출처= ⓒGettyImagesBank 

백화점 식당가에서 억지 부린 여성이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최근 한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백화점 식당가를 관리하는 직원이라고 밝힌 네티즌의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는 “컴플레인이 발생해 가보니 유모차를 끌고 온 젊은 아기 엄마가 분을 삭히지 못하고 있더라”고 운을 뗐다.

그는 “자초지종을 들어보니 반찬으로 제공된 장조림을 아이가 더 먹고 싶어해 요청했는데 여분의 장조림이 남아있지 않아 준비를 못 해드린다고 응대했다”고 설명했다.

그럼에도 이 여성 고객은 수긍하지 못 했고, 돈을 지불할테니 백화점 식품관에 가서 다른 반찬이라도 가져오라고 시킨 것이다.

이어 여성은 식당 종업원에 “내가 내 돈 지불하고 더 먹고 싶다는데 준비 못하는 건 당신들 책임 아니냐. 사와서 내놓아라”면서 따졌다고 한다.


결국 식당 측에서 달걀 프라이를 준비해주겠다고 했지만, 여성은 장조림과 소시지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상황이 해결될 기미가 보이지 않자 여성은 결제를 취소하고 백화점 상담실로 향하는 것으로 마무리됐다.

글을 본 네티즌들은 황당해했다. “진상이 아니라 환자 아니냐”, “진짜 왜 저럴까? 이해할 수 없다”, “결제는 왜 취소하냐! 저런 사람을 자꾸 받아주니까 더 늘어나는 거다” 등 비난했다.

한 네티즌은 “내가 돈 줄테니 마트 가서 장조림 사먹었으면 좋겠네”라고 혀를 차기도 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도깨비뉴스 메인 바로가기 '꾸~욱'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