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브로콜리 밭”…에어부산 승무원, 승객 조롱 SNS 게시글 논란


에어부산의 한 승무원이 승객을 희화화하는 듯한 게시글을 SNS에 올려 비난받았다.

승무원 A 씨는 지난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승객들이 착석해 있는 사진과 글을 올렸다. 이와 함께 “All same 빠마 fit (feat. Omegi떡 400 boxes)”라는 설명을 덧붙였다.

공개한 사진에는 승객들이 착석해 있는 모습이 담겨 있다. 하지만 이 게시물에 “브로콜리 밭”이라며 조롱하는 듯한 댓글이 달리면서 논란을 부추겼다.

이뿐만이 아니다. “중국 노선이냐. 모두 아줌마다” 등 일부 승무원도 댓글을 통해 조롱에 동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게시글과 댓글을 본 한 네티즌은 “손님 헤어스타일에 브로콜리 밭이라니. 손님 조롱에 일가견이 있네요”라고 일침을 가하기도 했다.


비난이 거세지자 사진을 올린 승무원 A 씨는 “단체 손님들의 여행 기념을 위한 사진 촬영 요청에 따라 본인이 촬영한 여러 컷의 사진 중 하나다”라면서 “손님들의 사진이 뒷모습이라 초상권에 문제가 없다고 경솔하게 생각했다. 부적절한 멘트까지 기재해 많은 분께 심리적 불쾌감을 드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손님들께 최고의 안전과 행복한 비행을 제공해야 하는 승무원으로서 절대 있어서는 안 될 잘못된 행동이었다. 어떠한 말로도 변명할 수 없는 제 잘못임을 통감하고 있다”고 사과했다.  

그럼에도 여전히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사과문을 본 한 네티즌은 “단체 기념사진을 왜 뒤통수에 대고 찍냐”고 지적했다.

또다른 네티즌은 “예전에 신생아실에서 일하는 간호사가 아기 얼굴 가지고 장난치면서 찍은 사진이 생각난다. 인성 교육이 시급해보인다”고 씁쓸해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도깨비뉴스 메인 바로가기 '꾸~욱'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