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핫앤쿨

“미안해할 것 없어요”…어느 대학 화장실에 붙은 글


대학교 화장실에 붙은 부탁의 글이 화제다.

최근 한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어느 대학 화장실에 붙여진 글'이라는 제목으로 한 장의 사진이 게재됐다.

공개된 사진에는 A4 용지에 "부탁드려요"라는 말로 시작된 글이 담겨 있다. 알고 보니, 음식물을 변기에 버리는 학생들에게 전하는 것이다.


"음식물(국물) 남은 거 '변기에 절대' 버리지 말고 쓰레기통 근처에 두면 내가 처리할게요. 미안해할 것 없어요."

학생들이 남은 음식물을 변기에 버려 변기가 막히거나 위생상 좋지 않아 번거로움을 감수하고 치우겠다는 것이다. 마지막으로 미안해하지 말라는 당부도 있지 않았다.

게시물을 본 네티즌들은 "천사 미화원이다", "미안해할 것 없다는 말이 짠하다", "뭔가 많은 생각이 들게 하는 부탁의 글이다"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 도깨비뉴스 '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