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홍대 누드크로키 모델 사진 유출 논란…피해자 “계속 울기만”


출처= ⓒGettyImagesBank 

홍익대학교 미대 회화과 누드크로키 수업 도중 찍힌 것으로 추정되는 남성 누드모델의 나체사진이 유출됐다.

하영은 한국누드모델협회 회장은 8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남성 누드모델 피해자 A 씨가) 며칠 동안 밥을 못 먹고 잠도 못 자고 계속 울었다고 하더라”면서 A 씨의 현재 상태를 전했다.

그는 “피해자가 가장 걱정하는 건 자기가 모델 일하는 걸 부모나 친척이나 지인들이 다 모른다는 것이다. 이런 심각한 일이 벌어져서 알게 된다면 더 상처가 크지 않겠냐”고 분노했다.

앞서 해당 사건은 지난 1일 인터넷 커뮤니티 ‘워마드(WOMAD)’ 게시판에 올라와 확산했다. 문제의 사진에는 A 씨의 얼굴과 신체 주요 부위가 노출돼 있다.

피해자 A 씨는 당시 수업이 열린 강의실 무대 위에 누워 포즈를 취했다. 사진 게시자는 ‘홍대 회화과 누드 크로키 전공수업’이라는 설명과 함께 모델을 성적으로 희롱했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지난 4일 학교 측의 의뢰를 받아 수사를 진행 중이다.

하 회장은 “(A 씨는) 다른 직업을 가지고 있다”면서 “(A 씨가) 나에게 너무 잔인하다, 무섭고 두렵고 떠나고 싶다, 이렇게 얘기하더라. 너무 얼굴이 많이 알려져서”라고 안타까워했다.


이어 “제가 그러지(극단적인 선택을 하지) 말라고 지금 계속 조언을 해 주고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하 회장은 학교 측의 대응 과정을 비판하기도 했다. 그는 “(학교 측의 대응이) 굉장히 잘못했다고 생각한다. 지금 저한테 제보했던 학생들도 협회에서 좀 도와줘라, 학교에서는 너무 쉬쉬하려는 것 같고 대응 방법이 너무 허술하다 보니까 안타까워서 연락드렸다고 저한테 연락을 줬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가해자가 당연히 처벌받아야 된다”며 “처벌이 안 된다면 이런 일들이 계속 일어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수업 자체에 마음 편하게 모델들을 보낼 수가 없고, 일할 수 없게 된다”고 덧붙였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 도깨비뉴스 '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