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광주 데이트폭력 논란…머리채 잡히고, 보온병으로 때려

사진= SNS
 

20대 여성이 남자친구에게 지속적으로 데이트 폭력을 당했다며 고소했다.

광주 동부경찰서는 "데이트 폭행을 당했다는 내용과 사진을 SNS에 게재해 폭로한 A 씨(여·20)가 전 남자친구 B 씨(26)를 상대로 낸 고소장을 접수, 조사에 착수했다"고 지난 8일 밝혔다.

앞서 지난 5일 A 씨는 '광주 동구 모 백화점 앞에서 남자친구에게 머리채를 잡히고, 발로 폭행당하고 보온병으로 머리를 맞았다'는 글과 사진을 SNS에 올렸다.

A 씨의 주장에 따르면 전 남자친구의 폭행은 지난해 7월부터 시작됐고, 두 달 가까이 입원한 상황에서도 폭행은 계속됐다.


폭행 수위는 ‘죽음’을 생각할 정도로 심각했다고 한다. A 씨는 “(내가) 죽으려고 하니 몸을 막 흔들고 ‘네가 그냥 죽으면 재미없다’고”했다며 “갑자기 무기를 찾더니 보온병으로 머리를 계속 때렸다”고 주장했다.

또한 A 씨가 헤어지자고 하자 “평생 너는 내 장난감”, “나는 사람을 자살하게도 만들어 봤다. 이제는 네가 자살하게 해줄게. 광주 바닥에서 걸레로 질질 기어 다니게 해줄게” 등의 폭언도 서슴지 않았다고 말했다.

A 씨는 “제2의 피해자가 나오지 않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에 B 씨에 대한 처벌을 촉구하는 여론이 일고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 도깨비뉴스 '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