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대형사고 막은 ‘투스카니 의인’, 신차+LG의인상 받는다

YTN 갈무리. 

일명 ‘투스카니 의인’에 깜짝 선물이 돌아갈 예정이다.

의식을 잃은 운전자를 구하기 위해 고의로 교통사고를 낸 '투스카니 의인' 한영탁 씨(46)에게 현대자동차가 신형 벨로스터를 선물한다.

현대 측이 한 씨에게 선물하는 신형 밸로스터 차량은 2000만 원 상당으로 알려졌다.

앞서 한 씨는 지난 12일 오전 제2서해안고속도로 하행선에서 중앙분리대를 들이 받고도 계속 질주하는 코란도 차량을 보고 자신의 차량으로 고의 교통사고를 냈다.


이후 의식을 잃고 쓰러진 운전자를 구조했다.

경찰은 이 교통사고에 대해 형사 입건하지 않고 내사 종결했다. 고의 교통사고는 의식을 잃은 운전자의 차량을 멈추게 하기 위해 위험을 무릅쓰고 낸 사고로 일반적인 교통사고와 다르기 때문이다.

또한 대형사고를 막은 한 씨의 공로를 인정해 표창을 하기로 결정했다.

한편 LG복지재단은 '투스카니 의인' 한영탁 씨에게 LG 의인상을 전달한다고 15일 밝혔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 도깨비뉴스 '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