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워마드, 성체 훼손 논란…결국 국민청원 “폐쇄 및 경찰 조사 촉구”


극단주의 페미니즘 커뮤니티인 워마드의 한 회원이 천주교 성체를 훼손해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결국 국민청원까지 등장했다.

지난 10일 워마드 자유게시판에는 ‘예수 XXX 불태웠다’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등록됐다. 글쓴이는 부모에게 강제로 끌려 성당에 갔다면서, 성당에서 받아온 성체에 욕설과 예수를 모욕하는 그림 등을 그렸다. 또 불로 태워 훼손한 듯한 사진을 게재했다. 여기서 성체는 밀로 만든 제병으로 천주교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몸을 일컫는다.

글쓴이는 “예수와 하나님 또한 남성이며, 나는 여성 신만 믿는다. 천주교 교리는 여성 차별적”이라고 비난했다.


이후 각종 포털 사이트 검색어 1위를 차지하면서 논란의 중심이 됐고, 오늘(11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는 ‘워마드 폐쇄 및 경찰 조사’를 촉구하는 청원이 이어졌다.

한 청원자는 “워마드 성체 훼손 사건 교황청과 주교회의가 함께 경찰 수사 촉구”를 주장하면서 “국제이슈가 될 문제다. 성체 훼손은 천주교에서 해서는 안될 중대한 범죄. 한국주교회의가 이번 사건을 엄중히 파악하고 경찰 수사를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워마드 측은 ‘안중근·윤봉길 의사 모욕’, ‘남성 누드모델 나체 사진 조롱’ 등 끊임없이 논란을 몰고 온 바 있다.

동아닷컴 이슬비 기자 misty82@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