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770만원 내면 홍보해줄게”…유명 셰프, 방송사 섭외 폭로

스포츠동아DB.
 

유명 셰프가 방송사 맛집 섭외를 폭로했다.

임기학 셰프는 지난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770만원을 준다고 해도 안 할 것 같은데 되레 내라니”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에는 한 프로그램 섭외 작가로부터 받은 메시지가 담겨 있다. 해당 작가는 메시지를 통해  “프로그램이 아직 시작 안 했지만, 관심을 많이 받고 있다. 방송 시간대가 좋으며 MC의 SNS 팔로워가 많아 홍보가 상당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냉면 맛집으로 후기가 좋아 연락드렸다”며 “옛날에는 1500만 원까지 협찬비용이 발생했다. 요즘은 방송국이 제작비를 부담한다. 협찬비용은 부가세 포함 770만 원이다. 12개월 할부로 한 달에 64만 원 정도다”고 밝혔다.

임 셰프는 “내 얼굴값이 1000만 원도 안 하나. 아! 주는 거 아니고 내는 거지”라며 “방송이란 게 결국 이런 건가”라고 씁쓸해했다.

그는 몇 시간 뒤 돌연 게시글을 삭제하더니 “어떤 특정 업체나 개인을 곤경에 빠뜨리고자 함은 아니었으므로 게시물은 삭제하기로 했다. 부디 미식이라 부를 수 있는 올바른 외식문화가 생겨나고, 대가를 받고 자격이 없는 곳에 자격을 부여해 소비자를 현혹하는 방송 따위는 없어지길 간절히 바란다”고 덧붙였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