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배달비 이어 포장비까지 받더라”…BBQ 소문, 사실일까?

출처= 인터넷 카페 

치킨 프랜차이즈 업계의 배달비 유료화가 확산하고 있다. 그런데 최근 배달비에 이어 포장비까지 받는다는 글이 인터넷에 게재돼 논란이 일었다.

지난달 28일 한 카페에는 “BBQ 포장비 1000원. 이거 뭐냐”라는 제목으로 게시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친구가 매장 가서 수령해왔는데 포장비 1000원을 받더라”라면서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에는 '포장'이라는 단어와 함께 '+1000'이라고 쓰여 있다.

또다른 네티즌도 ‘비비큐 포장비까지 받네요’라는 제목으로 장문의 글을 올렸다.


이 게시자는 “배송비는 이해하는데 얼마 전에 동네 지점 사장이 포장비 1000원이라고 말하더라. 본사에 전화해서 물어보니 동네 지점 사장 마인드에 따라 포장해도 포장비가 있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그렇다면 BBQ가 포장비를 별도로 받고 있다는 것은 사실일까. BBQ 측은 동아닷컴 도깨비뉴스와의 통화에서 “공식적으로 모든 매장에서 포장비를 받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하지만 “매장 점주의 재량에 따라 배달비와 포장비를 받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