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제발 힘을 내”…제14호 태풍 야기, 한반도 식혀줄까


제14호 태풍 '야기'(YAGI)가 북진하고 있다.

8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야기는 오후 3시쯤 생성돼 중국 상하이 방향으로 이동 중이다.

오는 12일 오후부터 13일 오전까지 태풍위치 확률반경이 제주 남서해상에 걸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기상청은 태풍의 국내 영향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

태풍 야기는 8일 오후 3시 기준 일본 오키나와 남동쪽 약 950㎞ 부근 해상에서 북동쪽을 향해 시속 22㎞로 비교적 빠르게 이동 중이다. 중심기압은 994hpa(헥토파스칼)이고 강풍반경은 280㎞로 강도가 약한 소형 태풍에 해당한다.


기상청은 야기가 오는 11일 오후 일본 오키나와를 거쳐 13일 오후 3시쯤 중국 상하이 동남동쪽 약 90㎞ 지점까지 도달할 것으로 예측했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제발 우리나라로 와줘”, “비만 뿌려주고 갔으면 좋겠다”,“가뭄이 문제니까 비 좀 오게 해줬으면! 제발 힘을 내”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일부는 “헬반도 열돔에 튕겨나갈 듯”이라고 기대하지 않았다.  

한편 '야기'는 일본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염소라는 뜻이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