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한·미·일, 서로 다른 태풍 예보…韓 기상청, 이번에는 맞힐까

출처= JTBC 갈무리 

제14호 태풍 ‘야기’의 이동 경로에 온국민의 관심이 집중됐다. 태풍이 한반도에 영향을 준다면 더위가 한풀 꺾일 것으로 예상되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한국과 미국, 일본 기상청이 서로 다른 태풍 예보를 전하고 있다.

우선 10일 오전 4시에 발표한 한국 기상청의 예보에 따르면 태풍 야기는 이날 오전 3시쯤 오키나와 남동쪽 약 700km 부근 해상에서 북북서 방향으로 이동 중이다.

내일(11일) 오전 3시쯤 오키나와 동남동쪽 약 350km 부근 해상, 12일 오전 오키나와 북북서쪽 약 230km 부근 해상을 지나 13일 서귀포 서남서쪽 약 320km 부근 해상까지 진출한다.

이어 14일 백령도 서남서쪽 약 310km 부근 해상으로 이동한 야기는 북동쪽으로 방향을 꺾어 15일 오전 북한 신의주 동쪽 약 60km 부근 육상을 지날 것으로 예상된다.

반면 미국 기상청은 태풍이 북한 남부 지역을 관통해 동해상으로 진출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미국 IBM 산하 사설 기상업체 웨더 언더그라운드(Weather Underground)에 따르면 북상하던 야기는 14일 오전 북동쪽으로 급격히 방향을 틀어 북한 남부를 관통한 뒤 15일 동해상으로 진출할 것으로 예상했다.

마지막으로 일본 기상청은 '야기'가 일본 오키나와, 동중국해를 거쳐 14일쯤부터 한반도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며 우리나라를 관통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예보를 본 네티즌들은 “우리나라→중국, 미국→북한, 일본→한국. 흥미로운 예보네”, “우리나라에 비만 뿌려주고 갔으면 좋겠다”, “어쨌든 태풍이 지나가고 나면 놀랍도록 시원해질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일부에서는 "한국 기상청이 이번에는 맞힐지 두고 보겠다"고 으름장을 놓기도 했다.

한편 야기는 현재 강도 ‘약’의 소형급 태풍으로 힘이 약하기 때문에 제주도 인근에서 소멸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