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태풍 콩레이 진로에 '긴장'…"주말부터 직접 영향권"

출처= 기상청
 

제25호 태풍 '콩레이'가 강한 비바람을 몰고 북상하고 있다.

4일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발생한 콩레이는 이날 새벽 3시쯤 일본 오키나와 남쪽 약 430㎞ 부근 해상에서 시속 19㎞의 속도로 북서진 중이다.

콩레이는 중심기압 955헥토파스칼(hPa), 최대풍속 초속 49㎞의 강한 중형급 태풍이다.


기상청은 콩레이가 오는 6일 서귀포 남남서쪽 약 260㎞ 해상을 지날 것으로 보고 있다. 한반도 영향의 최대 고비는 6일에서 7일 사이로 예상된다.

태풍은 특히 많은 비를 동반할 것으로 예상된다. 6일까지 예상강수량은 Δ제주도 200~500mm(많은 곳 700mm 이상) Δ남부·강원 영동·울릉도 100~300mm(많은 곳 경북 동해안·남해안·지리산 부근 400mm 이상·강원 영동 500mm 이상) 등이다.

한편 콩레이는 캄보디아에서 제출한 명칭으로, 캄보디아에 위치한 산의 이름이다.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