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스킨푸드, 기업회생 절차…고객들 "핫한 제품, 쟁여놓자"

사진= 스킨푸드 홈페이지 

‘1세대 화장품 로드숍’ 스킨푸드가 기업회생 절차를 신청한 가운데, 일부 소비자는 쓰던 제품들을 대량 구매하고 나섰다.

스킨푸드는 지난 8일 서울회생법원에 기업회생 절차 개시를 신청했다고 밝혔다. 사측은 “현재 현금 유동성 대비 과도한 채무로 일시적으로 유동성 확보에 어려움을 겪어왔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2004년 설립된 스킨푸드는 ‘먹지 마세요, 피부에 양보하세요’라는 광고 문구로 인기를 얻었다. 지난 2010년에는 화장품 브랜드숍 중 매출 순위 3위 기업으로까지 성장했다.


그러나 스킨푸드는 2015년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와 2016년 사드 여파 등으로 중국인 관광객이 급감하면서 경영 상황이 악화됐다.

계속된 스킨푸드의 위기로 폐업설 등이 제기되자 일부 소비자는 자신이 쓰던 제품을 대량으로 구매하고 있다.

한 네티즌은 '기업회생 절차로 제일 빨리 품절되고 있는 쟁임 제품들 TOP 10'이라면서 제품을 나열하기도 했다.

소식을 접한 소비자들은 "제품은 참 좋던데, 휴", "스킨푸드 좋은 제품 많은데. 사재기 해야하나" 등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