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핫앤쿨

“편의점 가서 쓰레기 버렸더니…” 제가 잘못한 일인가요?

출처= ⓒGettyImagesBank 

편의점에서 간편식을 사서 사무실에서 먹은 뒤, 다시 편의점으로 가서 쓰레기를 버렸다면 잘못된 일일까. 10일 한 커뮤니티 게시판에 올라온 이러한 사연에 의견이 분분하다.

사연의 전말은 이렇다. 일의 특성상 편의점에서 점심을 자주 해결한다는 A 씨. 그는 이날 역시 일하는 곳 바로 옆에 위치한 편의점에서 컵라면과 샌드위치 등의 간편식을 사서 일하는 중에 먹었다고 한다.

이후 음식을 다 먹은 그는 쓰레기를 모아 다시 편의점에 가서 버렸다. 그런데 편의점 주인의 쓴소리에 듣게 돼 황당하다고.

편의점 주인은 그에게 "한 두번도 아니고 왜 그러냐. 자기가 먹은 건 자기가 버려야지 왜 여기다 버리냐"고 다그쳤다.

그는 억울함에 "이거 여기서 사먹었다"고 말했지만, "그래도 가지고 갔으면 거기서 버려야지 그걸 다시 가지고 오냐"는 소리를 들어야만 했다.


글쓴이는 "참 황당하다. 이거 진지하게 내가 진상인 것이냐"고 토로했다.

글을 본 네티즌들은 편의점 점주의 말에 동의했다. 대다수는 "진상이다", "마트에서 물건 사고 나온 쓰레기는 다시 마트 가서 버리냐", "진상은 절대 자기가 진상인 줄 모른다" 등 비난했다.

그럼에도 일부 네티즌은 "편의점 점주 심정은 이해하나, 꼭 그렇게 다그쳐야 했을까. 장사를 잘 못하는 듯. 옆집이라면 뻔히 구매한 거 알텐데"라고 말하기도 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