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생마늘, 입 안 가득 넣어”…양진호 회장의 끝없는 악행


웹하드 서버 위디스크의 실소유주인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의 악행이 끝없이 폭로되고 있다.

양 회장의 엽기 행각을 폭로한 진실탐사그룹 <셜록>의 박상규 기자는 지난달 3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생마늘 한 주먹 강제로 먹인 양진호'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렸다.

박 기자는 "양 회장은 자기 눈밖에 난 직원을 철저히 응징하고 괴롭힌다. D직원이 양 회장에게 찍혔다. 모멸감을 느끼게 하는 사건은 워크숍 때 벌어졌다"고 운을 뗐다.

당시 양 회장은 D 직원에게 건배사를 시켰다고. 이어 양 회장은 D 직원에게 다가가 술 한 잔을 마시라고 따라줬다.


박 기자는 "문제는 안주였다. 양 회장은 그에게 입을 벌리라고 하더니 주먹 한가득 생마늘을 쥐고 그의 입에 넣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양 회장은 그에게 "흘리지 말고 다 씹어 먹어"라고 강요한 것으로 알려졌다.

마지막으로 박 기자는 "집요하고도 놀라운 직원 학대"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달 30일 뉴스타파와 셜록은 위디스크의 전 직원 A 씨가 사무실에서 양 회장에게 폭행당하는 모습을 공개해 충격을 줬다. 해당 영상은 양진호 회장이 촬영을 지시, 기념품처럼 소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공개된 영상 역시 보는 이들을 경악케 했다. 2년 전 강원 홍천 위디스크 연수원에서 진행한 직원 워크숍에서 직원에게 공중에 날린 닭을 약 1m의 일본도로 베도록 시켰기 때문이다.

양 회장의 행각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중년 남성 직원들에게 머리를 초록색, 빨간색 등으로 염색하도록 강요했다.

술자리에서는 직원들에게 화장실을 가지 못하게 했다. 화장실에 가려면 5만~10만 원을 내야했다.

한편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양 회장의 폭행 혐의 등에 대해서 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