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화가 치민다!”…BCG 경피용 백신서 비소 검출 '분통'


결핵 예방을 위해 1세 미만 영아에게 접종하는 일본산 경피형 BCG백신에서 비소가 검출됐다.

8일 식약처에 따르면 지난 7일 '일본BCG제조'에서 만들고 한국백신상사에서 수입·유통한 경피용건조BCG백신(제조번호 KHK147, KHK148, KHK149)을 회수한다고 밝혔다. 이는 최근 일본 후생성이 비소가 검출된 해당 제품의 출하를 정지한 데 따른 조치다.

문제가 된 백신에 들어있는 비소량은 0.039㎍(0.26ppm). 1일 허용 기준치인 1.5㎍/일(5㎏)의 1/38 수준이다. 일본 후생성은 BCG백신이 평생 1회만 접종하기 때문에 안전성에는 큰 문제가 없다고 판단해 해당 제품을 회수하지 않았다.


하지만 식약처는 국내 BCG백신 대체품이 있는 점을 고려해 해당 제품의 회수조치를 결정했다.

소식을 접한 부모들은 분통을 터뜨렸다. 대다수는 "아기들에게 무슨 짓을 한 거냐", "갓 태어난 아기에게 독극물을 주입하다니! 이럴 수 있냐" 등 비난했다.

한편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경피형 BCG백신'에 관련한 청원 글이 하루만에 60여건이 올라온 상태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