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핫앤쿨

“일행 온다면서…” 지하철 빈자리 못 앉게한 여성 '황당'

출처= ⓒGettyImagesBank 

일행을 위해 지하철 빈자리를 사수한 여성이 황당함을 자아냈다.

최근 한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자리없는 지하철에서 일행 온다고 옆자리 못 앉게 하는 아줌마'라는 제목으로 글이 올라왔다.

이른 시간에 2호선 지하철에 탑승한 글쓴이는 황당한 경험을 했다. 빈자리가 있어 앉으려고 하니 옆자리에 있던 여성이 앉지 못하게 막아선 것이다.

그는 오히려 글쓴이에게 큰 소리까지 쳤다고 한다. "네가 세금을 얼마나 냈냐"면서 말이다.

여성의 빈자리 사수는 나이 드신 할아버지도 예외는 아니었다. 일행이 있다면서 노약자까지 앉지 못하게 막아버렸다.


글쓴이는 "자차나 택시타고 다녀야지 왜 지하철을 타는 거냐"면서 "기분이 좋지 않다"고 토로했다.

글을 본 네티즌들은 위로의 말을 건넸다. 대다수는 “지하철 타면 세상에는 정말 다양한 사람이 살고 있다고 느낀다”, “그냥 다음칸 가는 게 낫다”, “언쟁이나 앉으려고 하지 말고 피하는 게 최선이다” 등의 반응이다.

한 네티즌은 “공자 말씀에 부끄러움을 모르는 인간은 상대하지 말고 피해서 가라고 하셨다”면서 조언을 건넸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 도깨비뉴스 '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