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핫앤쿨

초딩 유튜버 띠예, 계속된 영상 신고→삭제 '휴식 선언'



‘먹방 ASMR’ 영상으로 한 달 만에 40만 명의 구독자를 모은 유튜버 띠예가 갑작스럽게 휴식을 선언했다.

띠예는 15일 유튜브 커뮤니티 게시판에 “동치미무ASMR이 신고 당한거였다”면서 "엄마 아빠가 왜 신고당했는지 알아보신다고 한다. 앞으로 열심히 해서 신고받지 않게 해보겠다"고 알렸다.

알고 보니, 일부 네티즌이 특별한 이유없이 영상을 신고하면서 띠예가 올린 영상이 삭제된 것이다. 현재까지 삭제된 영상만 3편.

삭제된 영상에는 '유튜브 커뮤니티 가이드를 위반해 삭제된 동영상입니다'라는 문구만 나올 뿐이다.

유튜브 가이드에 따르면 동영상을 신고할 때는 성적인 내용과 폭력성, 아동학대, 테러 조장, 악의적인 콘텐츠 등의 이유가 필요하다. 하지만 음식만 먹는 띠예의 영상은 문제될 만한 소지가 없어 의아함을 자아냈다.

결국 띠예는 이날 "머랭쿠키 ASMR도 신고됐다. 알아봐야될 것 같다. 눈물이 나온다"면서 "한두달 정도 잠깐 바이할 것 같다. 그때까지 구취(구독취소)하지마라. 정말로 죄송하다"고 전했다.


띠예의 영상이 이유없이 삭제되는 상황에 구독자들은 분노했다. 대다수는 "어린 아이한테 상처주는 못된 사람들이 많네", "자기보다 잘 나가니까 화났나? 질투하는 클라스 보소", "푹 쉬고 돌아와요"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일부 네티즌은 "유튜브 파트너십을 신청 안 해서 그런 것 같다. 신청이 안 됐으면 자신의 영상으로 인정이 안 되어서 도용 당했다고 신고가 들어오면 삭제하고 정지부터 먹인다더라"고 조언했다.  

한편 띠예는 초등생 다운 순수한 모습과 귀여운 표정이 네티즌들의 관심을 집중시키면서 인기 유튜버로 입소문을 탔다. 현재는 구독자 45만 명을 넘어섰다.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