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핫앤쿨

끼어드는 차량에 클랙슨 울렸더니…하차 후 박수치는 차주

영상 갈무리. 

후방 차량이 클랙슨을 울리자 차에서 내려 손뼉을 치는 운전자 영상이 눈길을 모았다.

자동차 전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지난 14일 ‘오늘 아침 출근길에 박수세례를 받았습니다’라는 제목의 글과 영상이 올라왔다.
 
글쓴이 A 씨는 “골목길에서 급하게 끼어드는 차가 있어 클랙슨을 날렸다”면서 비상등을 켜길래 미안하다는 의미로 생각했다고 운을 뗐다.

하지만 앞 차량 운전자는 차를 세우고 밖으로 나오더니 A 씨 차량 쪽으로 손뼉을 치며 걸어왔다. 이어 20~30초가량을 뒷짐을 지고 서 있더니 차량으로 돌아갔다. 돌아가는 중에도 손뼉을 치는 모습이다.


영상 갈무리. 

A 씨는 “’끼어들 것 같아서 위험하다고 클랙슨 울린 건데 내가 잘못한 거냐’라고 물었더니 대답 대신 째려보더라”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튿날 새로운 게시글을 통해 “오늘 경찰서에 방문했다”면서 “박수치는 영상이 나오자 형사들도 빵 터졌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영상을 다 보신 후 이건 교통조사계 블랙박스 분석팀에서 해결해야 할 문제 같다고 월요일(12월 17일) 정식 신고하면 수사에 착수한다고 하더라”라고 덧붙였다.

네티즌들의 반응은 엇갈렸다. “보복운전에 협박이다”, “뒷짐은 왜 지는 건지” 등 황당해한 네티즌도 있지만, “클랙슨 울릴 상황은 아니다”, “차주도 황색 점멸신호 앞에서 속도 안 줄인 건 팩트” 등의 지적도 이어졌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 도깨비뉴스 '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