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강릉 펜션 사고, 환자 7명 중 4명 의식 찾아

독자 제공·강릉=조동주 기자 djc@donga.com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사경을 헤매고 있는 강릉 펜션 사고 남학생 7명 중 4명이 의식을 되찾았다.

강원도 강릉 펜션에서 투숙 중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사경을 헤매고 있는 서울 대성고등학교(이하 대성고) 3학년 남학생 7명은 19일 이틀째 강릉아산병원과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강릉아산병원에서 치료 중인 5명 중 2명과 원주기독병원 2명은 발견 당시보다 상태가 호전돼 학부모들과 주변 관계자들이 안도하고 있다고. 또한 강릉아산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남학생 2명은 자신의 이름을 말하고 있고 살을 꼬집으면 반응을 하는 등 전날 사고 당시 상태보다 상당히 호전됐다고 한다.


이들은 전날 고압치료센터 챔버(고압산소치료기)에 1회 들어가 치료를 받으면서 건강을 조금씩 회복하기 시작했다. 병원 측은 치료 이틀째인 19일 챔버 치료를 2회로 늘릴 계획이다.

앞서 전날 강릉의 한 펜션에서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추정되는 사고가 일어나 학생 3명이 숨졌으며, 7명이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됐다.

경찰은 이들이 가스보일러에서 유출된 일산화탄소에 중독된 것으로 추정하고 국과수와 가스안전공사와 함께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 도깨비뉴스 '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