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사생팬 때문에…' 대한항공, 탑승취소 위약금 추가 적용

출처= ⓒGettyImagesBank 

대한항공이 탑승 취소 위약금을 추가 적용한다.

대한항공은 지난 18일 "내년 1월 1일부로 국제선 전편의 출국장 입장 이후 탑승 취소 승객에 대해 기존 예약부도위약금에 20만원을 추가로 부과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현재 대한항공은 항공기 출발 이전까지 예약 취소 없이 탑승하지 않는 승객에 대해 미주·유럽·중동·아프리카 등 장거리 노선은 12만 원, 동서남아·타슈켄트 등 중거리 노선은 7만 원, 일본·중국·홍콩·몽골 등 단거리 노선은 5만 원의 예약부도위약금을 적용하고 있다.

하지만 앞으로는 출국장 입장 후 탑승 취소를 할 경우 이 금액에 각 20만 원이 추가로 부과된다.


이러한 결정은 최근 낮은 수수료 및 수수료 면제 제도 등을 악용해 허위 출국 수속과 항공기 탑승까지 한 뒤 항공권을 취소하는 사례로 막대한 피해가 발생했기 때문이다.

실제로 지난 15일 홍콩 공항에서 워너원이 탑승한 인천행 대한항공 여객기에 올라탄 사생팬 3명이 이륙 직전 내리겠다고 말해 360여명의 승객이 모두 내리는 소란이 일어난 바 있다.

이들은 비행기표를 예약한 후 비행기에 탑승해 워너원을 본 후 이륙 직전 하차를 요구했다. 이 때문에 탑승객 360명이 모두 비행기에서 내려 보안점검을 다시 받느라 출발이 1시간 가까이 지연되는 불편을 겪었다.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