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3기 신도시 남양주·하남·계양·과천…서울까지 출퇴근 ‘30분’ 계획

동아일보DB. 

정부가 3기 신도시 대규모 택지지구로 남양주, 하남, 인천계양, 과천을 선정, 광역교통망을 구축해 서울 도심까지 30분 출퇴근 도시를 만들 계획이다.

19일 국토교통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차 수도권 주택공급 계획 및 수도권 광역교통망 개선방안’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3기 신도시의 대규모 택지로 경기 남양주 왕숙(1134만㎡)·하남 교산(649만㎡)·인천계양 테크노 밸리(335㎡)·과천(155㎡) 등 4곳이 채택됐다. 100만㎡ 이하 중규모 택지는 6곳, 10만㎡ 이하 소규모 택지는 31곳이다.

남양주에는 진접·진건읍, 양정동 일대로 6만6000호가 공급된다. 하남에는 천현동, 교산동, 춘궁동, 상·하사창동 등 일대로 3만2000호가, 인천계양에는 귤현동, 동양동, 박촌동, 병방동, 상야동 일대에서 1만7000호가 나온다. 과천은 과천동, 주암동, 막계동 일대가 택지로 지정됐으며 7000호가 공급될 예정이다.


국토부 측은 “3기 신도시 대규모 택지는 서울 도심까지 30분내 출퇴근 가능 도시”라며 “서울과 1기 신도시 사이 서울 접근성이 용이한 곳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또한 3기 신도시를 ‘아이 키우기 좋은 도시’로 육성하기 위해 유치원은 100% 국공립으로 설치할 계획이다. 공원도 기준대비 1.5배 수준으로 늘리고, 간선급행버스(BRT)는 미세먼지 저감효과가 높은 수소버스로 공급한다.

이와 함께 부천 역곡(5500호), 고양 탄현(3000호), 성남 낙생(3000호), 안양 매곡(900호)에는 장기미집행 공원부지를 활용해 중소규모 택지가 조성된다. 군 유휴부지인 서울 강서 군부지와 군아파트도 활용해 각각 1200호를 공급한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 도깨비뉴스 '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