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핫앤쿨

방송 PD가 '개통령' 강형욱에 멱살 잡힌 이유



‘개통령’으로 불리는 동물훈련사 강형욱 씨가 약 7년 전 한 방송 PD와 있었던 갈등에 대해 고백했다.

강형욱은 지난 12일 자신의 유튜브 생방송을 통해 ‘산책 시, 시비 거는 사람 대처법’이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채팅창에는 산책 중 반려견을 만지거나 폭행하는 사람들에 대한 이야기가 오갔다.

이날 강형욱은 “약 7년 전 저희 집에서 촬영이 있었다”라고 운을 떼며 비슷한 사연을 전했다.

그에 따르면 당시 담당 PD가 집에 들어왔을 때 반려견 다올이가 PD를 향해 걸어갔다. 그러자 PD는 다올이를 발로 차는 시늉을 하며 위협했다.


강형욱은 “당시 너무 화가 났다”면서 “PD의 멱살을 잡고 당장 철수하라고 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하지만 촬영에는 끝까지 임했다고.

PD의 당시 행동을 재현하자 네티즌들은 “개가 축구공이라고 생각하는 거냐”며 분노했다.

또한 “아니 동물을 만나러 가는 PD가 어떻게 그런 식으로 행동을 할 수 있죠”, “PD 인성 왜 그래”, “아 진짜 화난다”, “진짜 예의가 없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김가영 기자 kimgaong@donga.com
▶ 도깨비뉴스 '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