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암사역 ‘칼부림 사건’ 영상 확산…경찰 ‘소극적 대응’ 지적도

출처= 유튜브 캡처 

암사역 인근에서 ‘칼부림 사건’이 발생해 충격을 주고 있다.

서울 강동경찰서는 지난 13일 오후 7시쯤 강동구 암사역 3번 출구 부근에서 흉기를 휘두른 A 군(19)을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경찰에 따르면 A 군은 평소 알고 지내던 B 군(18)과 다툰 후 흉기를 꺼내 위협했다. 이번 사건으로 B 군은 허벅지에 가벼운 찰과상을 입었다.

당시 현장에 있던 일부 시민은 칼부림 영상을 촬영해 유튜브와 SNS 등에 게재했다. 해당 영상은 급속도로 확산돼 여러 커뮤니티 게시판에 유포된 상태다.


공개된 영상 속 A 군은 넘어진 B군을 흉기로 찔러 상처를 입혔다. 그는 경찰이 출동한 이후에도 흉기를 버리지 않고 위협하며 저항하는 모습이다. A 군은 경찰이 쏜 테이저건을 맞고도 쓰러지지 않고 시민들 사이로 도망쳤지만, 뒤쫓아간 경찰에게 붙잡혔다.

하지만 영상이 확산된 후 현장에 출동한 경찰의 태도가 도마 위에 올랐다. 대다수는 “느릿느릿~ 한심하다”, “테이저건 하나 제대로 못 쏘네”, “2대1로 진압도 못하고…경찰이 사무직도 아니고 황당하네” 등 경찰의 소극적 대응을 지적했다.

그러자 현직 경찰이라고 밝힌 한 네티즌은 “일단 권총은 사용할 수 없고, 테이저건은 제대로 몸통에 안 꼽혀서 멀쩡한 것 같다. 테이저건은 재장전 안 된다. 단 한 발이다”면서 “소극적으로 대응할 수 밖에 없는 현실도 이해해달라”고 설명했다.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