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핫앤쿨

“먹어도 단식 효과낸다”…FMD 식단, '관심 폭발'


음식을 먹고도 굶은 효과를 내는 'FMD식단'이 화제다.

지난 20일 오후 방송된 'SBS스페셜'에서는 '2019 끼니반란-먹는 단식, FMD의 비밀' 편이 전파를 탔다.

단식모방식단 FMD(Fasting-Mimicking Diet)는 제한된 음식을 먹는 것으로, 몸은 단식한다고 느끼지만 세포에 영양분 공급을 하는 방법이다. 한 달에 5일을 800~1100kcal로 구성된 식단으로 차려먹으면 된다.

이날 방송에서는 의사 부부가 물단식과 한국식 FMD식단에 도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수영 의사가 물 단식을, 장진석 의사가 FMD 식단을 먹게 됐다.


결과는 놀라웠다. 5일간 물만 마시는 물단식에 도전한 이수영 의사는 심한 스트레스와 공복 체력저하 등을 호소했다. 하지만 제한된 칼로리를 섭취하는 FMD식단 다이어트에 도전한 장진석 의사는 스트레스를 덜 받으며 다이어트와 체질이 개선됐다.

두 사람은 몸무게와 혈압, 케톤, 공복혈당수치 등에서 건강한 수치결과를 얻었다. 비슷한 효과를 얻으면서도 FMD식단을 통해서 쉽게 간헐적 단식의 효과를 얻게 된 것이다.


이외에도 간헐적 단식의 황금 시간대를 찾아 과체중, 비만, 고도비만 체험자들과 '아침형 간헐적 단식'과 '저녁형 간헐적 단식'을 비교했다.

도전자들은 첫 2주는 아침형 간헐적 단식(오전 7시~오후 3시 식사)를 한 후 2주간의 휴식기를 가졌고 마지막 2주는 저녁형 간헐적 단식(오후 3시~오후 11시 식사)을 했다.

대부분의 도전자들에서 아침형 간헐적 단식이 더 좋은 결과를 얻었다. 일부 도전자는 저녁형 간헐적 단식후 오히려 내장지방 등의 수치가 증가하기도 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 도깨비뉴스 '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