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핫앤쿨

“메뉴에 없는 음식 달라고…” 식당 알바가 말한 꼴불견 손님

출처= ⓒGettyImagesBank 

식당 아르바이트생이 말한 황당한 손님이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21일 한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딸이 식당에서 서빙 알바하는데 진상들 상상초월'이라는 제목으로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딸아이가 집에 와서 진상들 이야기하는 게 낙이다. 어제는 메뉴에 없는 음식을 굳이 해달라고 해서 주방장이 해줬다더라"고 운을 뗐다.

알고 보니, 모녀로 보이는 문제의 손님들은 메뉴에 있는 새우 볶음밥이 아닌 야채 볶음밥을 요구했다. 결국 채소만 넣고 야채 볶음밥을 만들어줬다고.

그런데 계산할 때 문제가 발생했다. 볶음밥 2인분 가격인 1만 6000원을 요구하는 순간 황당한 말을 듣게 된 것이다. 손님은 알바생에게 "메뉴에도 없는 음식인데 가격이 정해져 있냐. 1인분에 3000원이면 될 것 같은데"라면서 6000원을 냈다고 한다.

알바생과 언성이 높아지려는 순간, 결국 가게 주인이 돈을 안 받겠다며 나가달라고 요구했다.


글쓴이에 따르면 이들은 가게 주인의 말에 "무전취식이라도 하려고 했다는 거냐"면서 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도 돈은 내지 않고 자리를 떴다고 한다.

네티즌들은 분노했다. 대다수는 “그걸 왜 보내주냐”, “국민 의식이 한참 멀었다”, “경찰을 불러야 한다. 그냥 보내니까 계속 저러는 거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 네티즌은 “브런치 가게에 갔는데 옆테이블에 앉은 중년 여성이 작은 시럽통이랑 미니 꽃병을 가방에 넣더라. 주인에게 이야기했더니 그런 손님들 꽤 많다고 하더라”고 말해 씁쓸함을 자아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 도깨비뉴스 '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