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승리 운영 클럽’ 버닝썬, 폭행 사건 '논란'…CCTV 공개



빅뱅 승리가 운영 중인 클럽 버닝썬이 집단 폭행 사건으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지난 28일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에서 앵커는 "영상을 보니 경찰 대응에 이해가 안 가는 점이 한두 가지가 아니었다"며 버닝썬 폭행 사건의 CCTV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보안 요원들이 한 남성을 밖으로 끌고 나와 다리를 걸어 넘어뜨리는 모습이 담겨 있다. 이어 클럽 관계자가 주저 앉은 남성의 머리를 잡아 얼굴을 때리고 차도까지 끌고 나와 다시 넘어뜨린 뒤 주먹으로 폭행한다.

때리는 사람은 클럽 이사 장모 씨라고. 폭행을 당한 김 씨(29)에 따르면 장 씨가 자신의 손에 걸려 넘어지자 옷을 벗더니 무차별 폭행을 시작했다. 클럽 보안요원들은 김 씨를 붙잡고 장 씨의 폭행을 도왔다.

김 씨는 '뉴스데스크' 인터뷰에서 "가드(보안요원)들이 도와주고 한 명이 주도적으로 저를 때렸다. 사람들이 다 쳐다보는데 기억이 난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장 씨와 보안요원들이 클럽으로 들어간 이후 112에 전화를 걸어 신고했다. 그러나 10분 만에 현장에 도착한 경찰은 클럽 관계자와 이야기를 나누더니 신고자인 김 씨에게 수갑을 채웠다.

경찰이 김 씨에게 보낸 체포 이유서에는 김 씨가 가해자, 장 씨가 피해자로 돼 있다. '뉴스데스크'는 클럽과 경찰에 입장을 물었다. 클럽은 김 씨의 성추행 혐의를 주장했고, 경찰은 김 씨에게 업무 방해 혐의를 적용해 체포했다고 한다.

한편 현재 경찰은 이 사건을 쌍방폭행 및 김 씨의 성추행 혐의로 조사 중이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 도깨비뉴스 '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