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사진 보고 반성하길”…몰지각한 차주에 보내는 ‘일침’

사진 출처= 보배드림 

최근 '문콕(옆 차가 문을 열다가 문으로 콕 찍어놓는 것)'을 피하기 위한 꼼수로 주차 선을 넘어 2자리의 주차 공간을 차지한 차량의 사진이 간혹 올라온다.

대다수의 네티즌은 “몰지각하다”, “배려를 모른다”면서 혀를 찼다.

최근 보배드림에는 '저희 아파트 많이 비싼 외제차들 주차 클라스'라는 제목으로 글이 올라왔다. 제목으로 유추하면 또 주차 공간을 2자리 차지한 것 아닐까라는 생각이 들게끔 한다.

하지만 내용은 달랐다. 이 네티즌은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 비싼 외제차들 사진 몇 장 찍어봤다. 주차 잘할 때만 찍은 건 아니다. 보이는 데로 찍었다"고 설명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몰지각한 주차가 아닌 올바르게 주차된 외제차의 모습이 담겨 있다. 꼼수 없이 주차선을 지킨 것이다.

글쓴이는 "이런 차들도 구석으로 바짝 붙이거나 정중앙에 주차하는데 문콕 방지 핑계로 차 선에 걸치고 주차 두 자리 점령하는 차주는 반성 좀 하라"고 일침했다.

대다수의 네티즌은 "멋진 차에 멋진 주차", “돈도 많은데 인성도 좋네”, “착한 주차”, “차량만큼 차주의 품격도 다르다”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그럼에도 일부에서는 “당연한 걸 감탄하다니…한편으로는 씁쓸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 도깨비뉴스 '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