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가해자, 평화로운 일상”…‘동전 택시기사 사망’ 유가족 靑청원


승객이 던진 동전을 맞은 후 쓰러져 숨진 70대 택시기사의 며느리가 강력한 처벌을 촉구했다.

자신을 숨진 택시기사의 며느리라고 밝힌 A 씨는 지난 15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동전 택시기사 사망 사건. 철저한 수사와 엄정하고 강력한 처벌을 촉구합니다. 저희 아버님의 억울함을 풀어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사건은 이렇다. 지난해 12월 8일 새벽 3시쯤 인천시 구월동의 한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서 70대 택시기사가 30대 남성 승객과 다툼을 벌이다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당시 차량 블랙박스에 촬영된 영상에는 30대 승객이 택시기사에게 폭언을 하기 시작한다. 승객은 택시에서 내린 후 택시비를 묻더니 동전을 택시기사를 향해 던졌다. 5분여 동안 말다툼을 벌이던 중 택시기사는 그 자리에서 쓰러졌다.

경찰은 30대 승객을 폭행치사 혐의로 긴급 체포했지만 직접적인 신체접촉은 없었다며 석방했고 폭행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며느리 A 씨는 "사건 발생 후 여러 미디어에 보도되기까지 가해자로부터 최소한의 진심 어린 사과가 전달되길 기다렸다. 최근 우연히 SNS를 통해 보게 된 가해자의 평화로운 셀카 그리고 면접준비 모습을 보니 그동안의 기다림은 우리 가족만의 착각이었던 것 같다"고 분노했다.

이어 "아버님은 손님을 태우고 목적지까지 모신 후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싸늘한 시신으로 발견됐다. 부검 결과, 스트레스성 급성 심근경색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동전을 던지고 폭언을 한 승객에게 폭행치사가 아닌 폭행 혐의가 적용된 것을 인정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승객의 행동으로 인한 극심한 스트레스가 사망 원인이라며, 단순 폭행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것이다.

또한 가해자 가족이 찾아왔던 일도 밝혔다. 그는 "가해자가 술을 마셨다고 하더라. 만취상태였으면 저렇게 정확하게 동전을 던지고 휘청거리는 모습 하나 없이 걸어다닐 수 있었을까? 심신미약 핑계는 대지 말아주셨으면 한다"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A 씨는 "폭행도 명백하고 그 결과로 사망자도 있는데 단순 폭행으로 처리되는 억울한 사연을 생각해달라"고 덧붙였다.

한편 해당 청원은 18일 오전 11시 30분 기준으로 2만3000여 명의 동의를 얻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 도깨비뉴스 '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