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억대 사기당한 까막눈 할머니…한글 배우고 쓴 시

출처= 국가문해교육센터 

글을 알지 못해 친구에게 3억 7000만 원을 사기당했던 할머니의 시가 화제다.

국가문해교육센터는 매년 ‘전국 성인문해교육 시화전’을 열고 있다. 그중 2018년 특별상을 수상한 김길순 작가의 시 '3억 7천'이 뒤늦게 이목을 끌었다.

김 작가는 과거 친구와 화장품 가게를 열었다. 가게를 김 작가의 명의로 해준 친구가 그저 고마웠다고.


하지만 친구의 배신으로 3억 7000만 원의 빚을 떠안게 됐다. 결국 아들의 방을 빼서 빚을 갚은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글만 알았어도… 이런 사기는 당하지 않았을 텐데’라는 억울한 감정이 밀려왔다.

김 작가는 이 위기를 기회로 삼아 한글 공부를 시작했다. 이제는 혼자 은행 업무를 볼 수 있게 됐다.

김 작가는 시에서 “나는 기를 쓰고 공부를 시작했다. 이제는 은행도 혼자 가고 사인도 한다. 사기 당한 돈 3억 7천이 글 배우게 된 값이다”라고 말해 감동을 자아냈다.

동아닷컴 김가영 기자 kimgaong@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