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핫앤쿨

“시끄러울 수 있어요”…비행기서 아이 엄마가 나눠준 선물

승객이 공개한 사진. 출처= 페이스북 

비행기에서 아이 엄마가 나눠준 선물에 승객들이 크게 감동했다. 작은 선물에도 마음 씀씀이가 남달랐기 때문이다.

지난 24일(현지시각) 서울에서 미국 샌프란시스코로 가는 비행기에 탑승한 한 남성 승객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특별한 선물을 받았다'면서 사진을 게재했다.

그에 따르면 생후 4개월 된 아이와 함께 기내에 오른 한국인 여성이 장거리 비행에 앞서 승객 200여명에게 선물을 나눠줬다.


이 여성이 나눠준 선물에는 귀마개와 쿠키, 사탕 등이 담겨 있다. 또한 메모를 통해 간식과 귀마개를 나눠준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안녕하세요, 저는 태어난 지 4개월 된 준우라고 해요. 오늘 엄마와 할머니와 함께 이모를 만나러 미국으로 가요. 생애 첫 비행이라 조금 긴장되고 무서워요. 그래서 제가 울 수도 있고 엄청 시끄럽게 굴 수도 있어요. 조용히 하려고 노력하겠지만 약속할 순 없어요. 이해해주세요"라는 부탁이 정중하게 적혔다.

해당 게시물은 미국 유명 커뮤니티 레딧에도 게재되면서 큰 관심을 끌고 있다. 대다수의 네티즌은 "센스 있다", "멋지다", "작은 선물이지만 그 마음에 감동했다" 등 극찬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 도깨비뉴스 '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