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핫앤쿨

“팔걸이 양쪽 다 내꺼”…CGV 1인 전용 좌석 '눈길'


영화관의 영원한 난제가 있다. 바로 오른쪽 팔걸이가 내 것인가, 왼쪽 팔걸이가 내 것인가. 이제는 이러한 고민이 필요없는 좌석이 나와 화제다.

최근 CGV 측은 ‘MY BOX’라는 이름의 1인 전용 좌석을 시범 도입했다.

‘MY BOX’는 나홀로 영화족을 위한 1인 전용 좌석으로 양옆이 파티션으로 둘러싸였다. 영화에 대한 몰입감과 편안함이 특징이다.


게다가 사이드 테이블, USB 충전포트가 설치돼 영화를 관람하는 동안 휴대전화 충전까지 가능하다.

가격은 평일 기준 1만 1000원이다. 기존의 일반 좌석보다는 1000원 비싼 셈이다.


네티즌들의 반응도 긍정적이다. 대다수는 “최고다”, “영원한 숙제이던 팔걸이가 둘 다 내꺼”, “괜찮은 아이디어네” 등 관심을 내보였다.

그럼에도 일부에서는 “민망할 것 같다”, “좌석 위치가 가장자리가 아닌 한가운데였으면 더 좋았을 듯” 등 아쉬움을 표하기도 했다.

한편 1인 전용 좌석은 CGV등촌점과 CGV대학로에서만 시범 운영되고 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 도깨비뉴스 '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