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판교CGV, ‘어벤져스’ 상영 중 화면 중지…아수라장

출처= 페이스북 \'분당주민\'
 

‘어벤져스’ 상영 중 화면이 꺼져버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24일 늦은 오후 페이스북 페이지 '분당주민'에는 "판교 CGV 영화 중간에 꺼져서 난리"라는 글이 올라왔다.

이어 "현재 판교 CGV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 중간에 꺼져서 난리남. 5~10분간 강제 휴식시간"이라면서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영화관 화면이 꺼진 모습이 담겨 있다. 불이 켜진 상영관에서 관객들은 어리둥절한 표정으로 관계자를 바라봤다.

곧이어 영화가 다시 재생됐지만, 불상사는 또다시 발생했다. 당시 관객에 따르면 보지 않은 부분부터 재생한 탓에 '강제 스포'까지 당한 것이다.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의 러닝타임은 181분, 약 3시간이다. 그런데 영화 결말을 1시간쯤 앞두고 또다시 화면이 꺼졌다고 한다.

출처= 페이스북 '분당주민' 

결국 판교 CGV 측은 '상영 중지'를 결정했다.

당시 관객 중 한 명은 판교 CGV 측의 보상 내역을 인증하기도 했다. 분당주민 페이스북에 따르면 이들은 영화 환불과 일반 예매권 2매, 현금 1만 원을 보상 받았다.

또한 끝까지 남아있던 관객들을 위해 다른 상영관에서 재상영한 것으로 전해졌다.

게시물을 본 네티즌들은 "와 소름끼친다", "마블 팬들 화났겠다. 시간 낭비에 스포까지", "드라마처럼 한 시간씩 틀어주다가 나머지 1시간은 다음 기회에.. 이거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일부에서는 "알바생은 잘못없는데 관객들한테 안 좋은 소리 들었을 생각하면 안타깝다. 저 시간대에 일하던 사람들 다 긴장했을 듯" 등 아르바이트생을 걱정하는 댓글도 상당하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 도깨비뉴스 '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