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김정은 1승?”…'지각 대장' 푸틴보다 30분 늦게 도착

사진 출처= 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기다리게 만들었다.

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은 25일 오후 1시(현지시각)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남쪽 루스키섬 소재 극동연방대에서 만날 예정이었다.

이날 푸틴 대통령은 '지각 대장'이라는 별명에 맞게끔 30여분 늦은 시점에 등장했다.


그런데 김정은 위원장은 푸틴보다 30분이나 더 늦은 2시쯤 회담장에 도착했다. 당초 일정보다 무려 1시간이나 늦게 나타난 것이다.

이에 푸틴 대통령은 직접 건물 밖으로 나가 김 위원장을 영접했다.

소식을 접한 국내 네티즌들은 "트럼프 대통령에 배운 건가", "김정은 위원장 1승", "푸잘알", "푸틴 단번에 제압" 등의 반응을 보였다.

앞서 푸틴 대통령은 지난 2014년 앙겔라 메르켈 총리와의 회담에 4시간15분이나 지각한 바 있다. 지난해 아베 신조 총리와의 회담에는 2시간 30분 늦었다.

일각에서는 푸틴 대통령이 상대 정상과의 기싸움 수단으로 지각을 활용한다는 추측도 내놨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 도깨비뉴스 '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