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전 남편 살인사건’ 피의자 고유정 신상 공개 결정

사진 출처. 뉴스1
 

'전 남편 살인사건' 피의자의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제주지방경찰청은 5일 오전 신상공개위원회 회의를 열고 살인과 사체손괴, 사체유기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고유정(36)에 대한 얼굴과 이름 등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이날 회의에서 제주지방경찰청 소속 경찰관, 변호사, 언론인 등 총 7명으로 구성된 신상공개위원회 중 과반수 이상이 신상공개에 찬성했다.

이번 결정으로 이르면 오는 11일 고 씨가 제주동부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될 시 얼굴이 언론에 공개될 것을 보인다.


앞서 피해자 유족들은 그동안 고 씨의 이름 및 얼굴 등의 신상공개를 강력히 요구해왔다.

고 씨는 지난달 25일 제주시 한 펜션에서 아들과 만나기로 한 피해자 A 씨(36)를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뒤 최소 3곳 이상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한편 경찰은 지난 4일 구속영장이 발부된 고 씨를 상대로 수사를 이어갈 예정이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 도깨비뉴스 '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