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강형욱 “여아 문 폭스테리어, 놔두면 사냥할 것” 경고

영상 갈무리. 

동물훈련사 강형욱이 최근 발생한 폭스테리어 물림 사고에 우려를 표했다.

강형욱은 지난 3일 자신의 공식 유튜브 채널에 '방금 또 물림 사고?'라는 제목으로 영상 한 편을 게재했다.  

이날 그는 "방금 뉴스에서 35개월된 아이가 폭스테리어한테 물려서 크게 다쳤다고 나왔다. 보호자가 없었으면 아이를 사냥했을 것이다. 폭스테리어, 문제 많다"고 운을 뗐다.

이어 "이 개가 경력이 좀 많다. 이사람 저사람 아이를 많이 물었다. 분명히 이 개를 놓치면 아마 아이를 사냥할 것이다. 보통 제가 말하는 사냥의 끝은... 죽이는 것까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저 분(주인)은 개를 못 키우게 뺏어야 한다. 저 개는 다른 사람이 키워도 또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 안락사를 하는 게 옳다"고 소신 발언했다.

강형욱은 "안락사가 심하지 않냐고 할 수 있겠지만 여러분의 부모, 자녀, 친구가 이렇게 무방비하게 물려 보면 그렇게 이야기 못할 것이다. 개를 놓치는 사람은 또 놓친다. 놓치는게 아니라 그냥 놓는 것이다. 그래서 키우면 안 된다"고 경고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만약 저 분이 키우지 않았다면, 어릴 때 교육을 잘 시켰다면 문제가 없었을 수도 있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강형욱이 언급한 사고는 지난달 21일 경기도 용인의 한 아파트 복도에서 발생했다.

당시 12kg짜리 폭스테리어는 복도를 지나던 35개월 된 여아의 허벅지를 물었다. 깜짝 놀란 견주가 목줄을 잡아당겼지만, 폭스테리어가 아이를 물고 늘어지면서 큰 사고가 발생한 것이다.

게다가 문제의 폭스테리어는 지난 1월에도 같은 아파트에 사는 초등생을 물어 주민들의 항의를 받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 도깨비뉴스 '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