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피해준 것 없는데…” 주차라인, 제가 잘못했나요?

출처= 보배드림 

주차를 두고 주민과 언쟁을 벌인 한 운전자가 답답함을 호소했다.

자동차 전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지난 13일 '주차라인 제가 잘못한 건가요?'라는 제목으로 게시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어제 새벽 3시에 전화가 울려서 깼다. 그리고는 문자가 오더라"고 운을 뗐다.

그는 "주차한 벽은 주민들의 이동 통로도 아니고, 소방 설비 장치처럼 중요한 부분도 아니다. 전기차를 위한 콘센트도 없는 구석 벽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내가 잘못한 거냐. 말씀해주시면 깊이 반성하고 연락 오신 주민에게 사과할 마음이 있다. (문자를 받고서는) 어이없고 황당해 잠도 못자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와함께 공개한 사진에는 글쓴이의 주차를 지적하는 메시지가 캡처됐다. 이를 지적한 주민은 글쓴이에 "주차 이게 최선이냐. 주차 라인"이라면서 "앞으로 지켜보겠다. 주차라인이 괜히 있는게 아니다. 이기적으로 생각하지마라"고 경고했다.

하지만 글쓴이는 억울해했다. 주차라인을 벗어나긴 했지만, 사람들에게 피해를 주지 않는 선에서 주차를 했다는 이유에서다.


주차된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잘못한 게 없는데", "옆 공간이 주차할 공간도 아닌데 왜 저러냐", "무시하라" 등 글쓴이를 옹호하면서 위로의 말을 건넸다.

하지만 일부에서 "한가지 이유를 알 것 같다. 주차를 저렇게 하면 주차가능 불이 안 꺼진다. 그렇다면 저 주민의 심정이 조금 이해간다"고 설명했다.

결국 글쓴이는 "주민분이 (주차 가능으로) 혼동하실 것 같다는 의견을 주셔서 혼동하지 않게 다시 주차하고 왔다. 그 부분은 생각하지 못했는데 의견 감사하다"면서 훈훈하게 마무리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