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보람튜브’ 6세 유튜버, 95억 원대 빌딩 매입…온라인 '들썩'

유튜브 갈무리. 

‘보람튜브’ 등 유튜브 채널을 운영 중인 보람 양(6)의 가족회사 보람패밀리가 수십억 원대 빌딩을 매입했다.

23일 매일경제 보도에 따르면 보람패밀리는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5층짜리 빌딩을 95억 원에 매입했다. 이 빌딩의 대지 면적은 258.3㎡다.

해당 매체는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끄는 보람튜브가 더욱 성장하거나 국내 사업다각화에 나설 경우 빌딩의 일정부분을 자체 사용하는 것도 가능해 보인다고 추측했다.


현재 ‘보람튜브 토이리뷰’는 약 1360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다. 다양한 장난감을 리뷰하는 것을 주 콘텐츠를 다룬다.

보람 양과 가족의 일상이 담긴 ‘보람튜브 브이로그’는 약 1700만 명이 구독 중이다.

미국의 유튜브 분석 사이트 소셜블레이드에 따르면 ‘보람튜브 토이리뷰’의 예상 월수입은 최소 6200만 원, 최대는 9억 9800만 원이다.

‘보람튜브 브이로그’는 2억 5900만 원~41억 2400만 원(21만 9900달러~350만 달러)의 월수입을 벌어들이는 것으로 추정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