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핫앤쿨

“주문한 음식, 포장 확인 안 했더니…” 제 잘못인가요?

출처= ⓒGettyImagesBank 

손님과 가게 주인이 '포장 확인'을 두고 설전을 벌였다.

최근 인터넷상에는 "돈가스 포장했는데, 확인 안 한 저희 잘못인가요?"라는 제목으로 글이 올라왔다.

맞벌이라고 밝힌 글쓴이는 "퇴근 후 남편과 함께 만두와 김밥, 쫄면, 돈가스 등을 주문해 찾으러 갔다"고 운을 뗐다.

그는 "집에서 먹기 위해 봉투를 열었는데 돈가스가 없더라. 분식집에 전화를 걸어 돈가스가 빠졌다고 하면 사과를 받을 줄 알았는데 오히려 왜 바로 확인을 안 했냐고 하더라"고 설명했다.

당혹감과 황당함을 느낀 글쓴이는 다시 차를 타고 분식집으로 향했다고. 그는 가지러간 돈가스가 이미 식은 상태로 눅눅해진 탓에 다시 조리해줄 것을 요청했다.


하지만 가게 주인은 글쓴이의 실수이기 때문에 재조리는 불가능하다고 알렸다. 결국 식어버린 돈가스를 들고 귀가한 부부.

글쓴이는 "만약 치킨집에서 간장치킨을 포장해가면 포장지를 열어서 간장치킨이 맞는지 확인하냐. 이게 우리 잘못이냐"고 억울해했다.

글을 본 네티즌들은 그를 위로했다. 대다수는 "이건 무조건 주인 잘못", "주인이 제정신이 아닌 듯", "장사 접고싶은 것 같은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