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홍보 필요했다”…‘피에로 도둑’ 영상 게시자, 사과문 올려

출처= 유튜브 

일명 ‘신림동 피에로 도둑’ 영상 게시자가 사과문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을 게재한 최모 씨는 지난 25일 "사태의 심각성을 깨닫고 불쾌함과 섬뜩함을 동시에 느끼셨을 많은 분께 먼저 정중히 사죄드린다"고 전했다.

그는 "1인 스타트업을 하는 청년인데 돈이 없으니 효과적인 홍보가 필요했고 곧장 유튜브 콘텐츠를 떠올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 신림동에서 주거 침입 영상이 충격을 던져준 것을 기억해 CCTV 구도로 택배를 훔쳐 가는 영상을 촬영했다"며 "'이런 무서운 택배 도둑은 없어야 한다'라는 식의 영상 콘텐츠를 제작하려고 했다"고 해명했다.  

마지막으로 "허락 없이 건물에서 이상한 촬영 했다는 것을 안 집주인께서 바로 집을 비워달라는 연락을 하셨다"며 "저로 인해 화가 나신 많은 분께 그나마 작은 위로가 되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3일 유튜브에는 '신림동, 소름 돋는 사이코패스 도둑 CCTV 실제상황'이라는 제목으로 영상 한 편이 올라왔다.

공개된 영상에는 원룸 복도로 추정되는 곳에서 출입문을 열려다가 실패하자 문 앞에 있던 택배를 들고 사라지는 장면이 담겨 있다.

조사 결과, 영상을 게재한 최 씨는 노이즈마케팅을 위해 해당 영상을 만들어 올렸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한편 경찰 관계자는 최 씨에 대해 어떠한 혐의를 적용할지 검토 중이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