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원래 그런 신메뉴…” 유명 프랜차이즈, 탄맛 피자 제공 '황당'



유명 피자 프랜차이즈에서 탄맛이 나는 피자를 제공해 논란이 불거졌다.

지난 24일 인터넷상에는 '피X헛에서 피자를 시켰는데 이렇게 왔습니다'라는 제목으로 장문의 글이 올라왔다.

최근 해당 프랜차이즈에서 피자 2판을 시켜먹었다는 글쓴이. 그는 "피자를 먹다가 탄맛이 강해서 뱉어보니 2조각 빼고 뒷부분이 다 타버렸더라"고 황당해했다.

화가 난 그는 매장에 직접 전화를 걸었다고. 하지만 돌아온 대답은 "그런 특성이 있다. 토핑이 치킨밖에 안 들어가서 많이 바삭하다. 불쾌하겠지만, 신메뉴가 그렇다 그게"라는 것이다.

이어 가게 측은 "나중에 주문하면 고객님 취향에 맞춰서 (오븐에서) 일찍 빼겠다"고 덧붙였다.


이러한 답에 글쓴이는 "누가봐도 탄 것 아니냐. 고객센터에도 물어봤더니 피자 특성상 수분이 부족해서 그렇다더라"고 억울해했다.

실제로 공개된 사진에는 테두리 부분이 새까맣게 탄 피자의 모습이 담겨 있다. 해당 업체에서 제공한 이미지 사진과는 사뭇 다른 실물로 보는 이들의 분노를 샀다.

게시물을 본 네티즌들은 "민원 넣어라", "숯처럼 태웠는데", "먹는 음식 맞냐. 저걸 먹으라고 준 건가 진짜?", "석탄인 줄 알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피자 가게에서 일한 경험이 있다는 일부 네티즌은 "태운 것 맞다", "열이 지속되어서 탄화됐네"라고 고개를 가로젓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한 네티즌은 "가게와 업체 측 대응에 더 화가 난다"고 지적했다.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